You are here

에디티지 인사이트에 등록하시고 관심있는
기사를 마이 라이브러리에 담아보세요.

학술주요토픽

읽음
논문을 출판하려고 2015년 저널에 원고를 투고했을 때 이 저널은 SCI-E(Science Citation Indexed Expanded)에 색인되어 있었고 현재 제 원고는 아직 심사 중입니다. 그런데 2016년 색인에는 이 저널이 SCI-E에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우리 대학교는 이제 제 원고를 어떻게 처리할까요? 논문을 보낼 때 제가 확인한 것과 같이 SCI-E에 포함된 저널로 고려할까요? 도움을 부탁드립니다.
  • Editage
  • 2016년12월21일
  • 조회수 656
오픈 액세스로 논문을 출판함으로써 얻는 이득: 진실 파헤치기
읽음
저자로서 오픈 액세스(OA) 저널에 연구를 출판하는 것을 고민해 보신 적이 있나요? 최근 OA 출판은 계속해서 늘어나는 약탈적 출판사들과(현재 Beall 목록에 포함된 약탈적 출판사가 1,085개에 달함) OA 출판물의 질에 대한 우려로 인해 학술 커뮤니티 내에서 여러모로 철저한 검토를 받고 있습니다. 세상 모든 것이 그렇듯 OA에도 이를 지지하는 사람들과 비방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 글은 OA를 둘러싼 근거 없는 이야기들의 진실을 파헤쳐보고 OA 모형으로 연구를 출판하는 데 어떠한 이점이 있는지 알아보고자 합니다. 
피어 리뷰어가 되는 법: 경력 초기 연구자들을 위한 팁 (에디티지 제공)
읽음
학계에서 성공을 추구하는 경력 초기 연구자들은 자신의 능력과 지식, 패기를 보여줄 기회를 항상 세심히 살핍니다. 학계에서 성공의 문턱에 도달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 중 하나는 피어 리뷰어가 되는 것입니다. 리뷰어로 활동하는 것이 젊은 연구자의 경력 향상에 어떠한 도움을 줄까요? 연구자는 어떻게 해야 피어 리뷰어가 될 수 있을까요? 
그림으로 보는 오픈 액세스 정책과 의무이행제도(mandates)
읽음
오픈 액세스 정책과 의무이행제도는 오픈 액세스 개념이 과학 연구에 어느 정도로 수용되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직접적인 지표입니다. 마침 오픈 액세스 주간을 맞이하여 올해의 주제인 “Open in Action”에 맞춰 전 세계 오픈 액세스 정책과 의무이행제도를 조사해보기로 했습니다. 세계적으로 얼마나 많은 연구비 지원 기관 또는 연구 기관이 실제로 오픈 액세스 정책이나 의무이행제도를 시행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ROARMAP(Registry of Open Access Repository Mandates and Policies)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수치들을 뽑아보았습니다.
연구자가 오픈 액세스를 선택해야 하는 이유
읽음
오픈 액세스는 학술 출판에서 가장 뜨거운 논의 화제 중 하나일 것입니다. 인터넷이 출판된 연구를 접하는 장소 중 하나로 자리 잡은 이후로 오픈 액세스는 출판 산업계를 사로잡았습니다. 과학 문헌에 자유롭게 즉각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연구자에게 자신의 연구를 발전시키는 것은 물론 자기 분야의 발전 소식을 계속해서 접하기 위한 기본 요건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몇몇 요인으로 인해 연구자는 오픈 액세스 저널에 출판하는 것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오픈 액세스를 수용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많은 혜택을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승리는 과학에 어떤 의미가 있을까?
읽음
이번 선거에서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힐러리 클린턴을 누르고 미국 45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자 학자들 사이에서는 격렬한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많은 분열이 있었던 대통령 선거 운동 기간 중 트럼프와 힐러리 양 진영은 과학 분야에 대한 언급이 거의 없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의 “지구 온난화는 잘못된 과학과 조작된 데이터를 기초로 만들어진 것이다”와 같은 과학과 연구에 대한 발언과 “의사가 자폐증을 자초한다”는 주장은 학계에 큰 파문을 일으켰으며 이로 인해 많은 사람은 트럼프는 과학의 중요성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믿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연구자들은 트럼프의 통치 아래 과학의 미래는 물론 자신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불안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워싱턴DC에 있는 미국 물리학회의 Michael Lubell 공보실장은 “트럼프는 우리가 역사상 처음으로 맞이하는 反과학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읽음
데이터 분석학 석사 과정 중 두 편의 원저 논문(준 논설)을 대학교 디지털 리포지터리에 제출하였으며 두 편 모두 통과되었습니다. 저는 단독 저자인데요. 이 두 논문을 정식으로 출판하고 싶습니다. 두 논문을 저널에 투고하거나 다른 리포지터리에 기탁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 Editage
  • 2016년11월17일
  • 조회수 1,272
피어 리뷰어가 되는 것이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 (Editage 기사 제공)
읽음
피어 리뷰는 학술 출판의 주축을 이룹니다. 대부분 학자는 피어 리뷰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없으며 피어 리뷰는 연구 평가의 황금 기준이라고 인정합니다. 훌륭한 학술 출판 뒤에는 많은 경우 피어 리뷰 피드백의 숨은 공로가 존재합니다. 연구자들은 자신의 일상적 업무에 더해 자발적으로 논문 심사 업무를 맡습니다. 그런데도 연구실 책임자들이나 연구자들이 소속된 기관들은 이들이 과학에 기여하고 있는 바를 인정하거나 장려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리뷰어들은 또한 리뷰에 대해 어떠한 금전적 보상도 받지 않으며 모든 것이 무료 봉사입니다. 피어 리뷰 장려, 리뷰어 사사, 리뷰어의 기여에 대한 정식 인정이 최근 피어 리뷰 관련 논의의 주요 전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곰곰이 생각하던 중 저는 불현듯 다음과 같은 의문이 떠올랐습니다. 피어 리뷰어가 되는 것은 그 자체로 일종의 인정을 받는 것일까? 그런데도 피어 리뷰어 사사를 더 구체적으로 고민해야 할 필요가 있을까?   
[논문피인용 SEO]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연구물의 가시성을 높이는 방법
읽음
자신의 연구를 학술 저널에 출판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어쩌면 그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은 과학 정보를 일상의 커뮤니케이션 흐름에 합류시키는 일일 것입니다. 오늘날에는 소셜 미디어가 바로 그것입니다. 이 글에서는 자신의 학술 연구물을 소셜 미디어로 옮기는 방법과 소셜 미디어 세계에서 자신의 성과를 추적하는 방법을 간단히 소개하겠습니다. 
경력 초기 전문가들의 과제와 요구사항: SSP 조사 살펴보기 (Editage 제공)
읽음
학계 경쟁은 매우 치열하며 경력 초기 전문가(ECP)들은 스스로 성공적인 진로를 개척하기 위해 노력하는 동안 다양한 도전에 직면합니다. 이 전문가들은 바로 학계의 미래입니다. 따라서 산업계 구성원들이 이들이 필요로 하는 것과 이들의 문제점을 이해하고 그것을 극복해나가도록 도움을 주는 것은 중요한 일입니다.   이러한 움직임의 하나로 학술 출판 커뮤니티 내 모든 영역의 상호 커뮤니케이션을 촉진하고 활성화하고자 하는 비영리 기관인 학술 출판 협회(Society for Scholarly Publishing; SSP)는 학술 출판 분야 내 10년 미만의 경력을 가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시행하였습니다. 이 조사의 주된 의도는 경력 초기 전문가들이 그들의 걱정거리를 말하고 그들이 전문가로서 성장하는 데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커뮤니티와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고자 하는 것이었습니다.   

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