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낙서가 뇌에 좋다고 밝힌 ≪The Arts in Psychotherapy≫에 실린 연구

Aparna Ayyar | 2017년7월27일 | 조회수 651

회의나 강의 중 낙서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신 적이 있나요? 필라델피아 드렉셀대학교(Drexel University)에서 진행된 새 연구에 따르면 여러분은 내면의 예술가를 부르는 중이었을 것입니다. 소규모로 진행된 이 연구를 토대로 연구자들은 구조화되지 않은 낙서나 그림이 뇌의 보상 시스템에 직접 연결된 전전두피질(prefrontal cortex)로의 혈류를 증가시킨다고 결론지었습니다. 이것은 춤을 출 때나 웃을 때 또는 초콜릿 바를 먹을 때 얻는 느낌과 같습니다.

The Arts in Psychotherapy≫ 지에 게재된 Girija Kaimal 교수가 주도한 이 연구는 기능성근적외선분광기(fNIRS, functional near-infrared spectroscopy)를 이용하여 참가자들이 낙서하는 동안 뇌의 혈류를 관찰하여 기록하고 연구했습니다. 연구 참가자(표본 크기)는 26명이었으며 이 중 일부는 예술가이고 일부는 스스로 예술적 기질이 없다고 생각하는 일반인이었습니다. 참가자들에게는 빈 종이에 자유롭게 그리기, 미리 그려진 원에 낙서하기, 만다라(mandala)에 색칠하기, 이렇게 세 가지 유형의 그리기 작업이 주워졌습니다. 각 활동은 3분씩 진행되었으며 중간에 휴식 시간을 가졌습니다.

연구 결과는 참가자들이 낙서에 열중하는 동안 휴식 시간과는 대조적으로 혈류가 증가하는 것을 분명히 보여줬습니다. Kaimal 교수는 예술을 만드는 데 내재한 기쁨이 그 원인이라고 결론지었습니다. 또 하나 흥미롭게 관찰된 점은 자신을 예술가로 소개한 참가자들이 색칠 활동 중 상대적으로 적은 혈류를 보인 것입니다. 또한, 정량적 증거를 통해 그림을 자유롭게 그릴 때 혈류 증가량이 가장 큰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참가자들은 그림 작업 전후에 설문 조사에 참여했으며 이를 통해 참가자들은 그림을 그린 후 좀 더 창의적으로 변하고 문제를 쉽게 해결하며 더 좋은 아이디어를 떠올린다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이 연구는 낙서가 긍정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잠재력이 있음을 입증했습니다. 낙서는 평가에서 자유로운 활동이기 때문에 실력 수준과 관계없이 모든 사람에게 치료적 도구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또한 섭식 장애와 같은 중독성 행동 교정에 활용할 가능성도 연구하고 있습니다. 

스크랩하기

해당 기사를 스크랩해보세요!

지식은 모두에게 함께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이념입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기사는 Creative Commons license로 재포스팅 및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가이드라인만 유념해주신다면 언제든지 무료로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의 지식을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 주의 :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기사를 스크랩 및 재포스팅 하실 때는 명확한 출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 재사용: 이미지를 원본이 아닌 편집 재사용하실 때는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코드를 복사하셔서 기사 공유를 원하시는 사이트에 적용하시면 에디티지 인사이트 기사를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복사하시어 원하시는 곳에 다시 포스팅 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