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시작: Researcher.Life 와 함께 #POWERofMORE을 경험하세요

독점 출시 #POWERofMORE을 탐험하세요!

더 알고싶어요!

You are here

스웨덴 컨소시엄, 유럽에서 오픈 액세스 대세로 엘스비어와 계약 연장 거절

스네하 쿨카니 | 2018년6월9일 | 조회수 6,227
스웨덴 컨소시엄, 유럽에서 오픈 액세스 대세로 엘스비어와 계약 연장 거절

출판사와 컨소시엄 간의 갈등이 세계 곳곳에서 계속되고 있습니다.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의 컨소시엄들이 (대학과 도서관 포함) 학술 출판사와의 계약 연장을 포기한 이후, 최근 스웨덴의 Bibsam 컨소시엄도 이에 동참하였습니다. 스웨덴 85개의 고등 교육 기관 연구 기관을 대표하고 있는 단체는 6 30 이후로 거대 출판사 엘스비어와의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컨소시엄 회원 기관들은 엘스비어의 콘텐츠를 이용하기 위해 지금까지 합계 1,200 유로 (미화 1,420 달러) 지출했다고 합니다. 또한 소속 연구자들도 엘스비어 저널에 출판하기 위해서 논문 처리 비용(APC) 추가로 지급해야 합니다. 스톡홀름 대학 총장이자 Bibsam 컨소시엄 회장인 Astrid Söderbergh Widding 과학적 정보의 비용 증가는 세계적으로 대학들의 예산에 부담이 되고 있는 반해 출판사는 고액의 수익을 내고 있다, 엘스비어가 오픈 액세스로 변화해야 한다는 컨소시엄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으므로 계약 연장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유럽 위원회는 2020년까지 모든 과학 연구를 무료로 공개하는 것을 목표로 단계적인 실천을 하고 있습니다. 목표가 달성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나 유럽의 대학과 도서관들은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등  비전에 맞는 해결책을 찾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출판사가 부과하는 논문 접속 비용에 대한 대학과 도서관의 좌절이 커지면서 다양한 유럽 국가의 교섭 단체들이 이번 만나 문제를 논의하였습니다. 네이처 보도대로 많은 컨소시엄이 대형 출판사와 합의에 도달하는 실패했기 때문에, 교섭 단체들은 엘스비어나 스프링거 네이처와 같은 출판사들과 나은 조건으로 계약하는 힘을 합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오픈 액세스 전환 운동의 일환으로 스웨덴의 VSNU 컨소시엄은 처음으로 스프링거 네이처, 옥스퍼드대학출판사와의 열람 출판계약 최초로 체결하였습니다. 계약에 따르면 출판사의 콘텐츠 이용에는 비용이 부과되지만, 유료 논문의 열람과 오픈 액세스 출판이 가지 비용으로 취합된다고 합니다. 오스트리아, 핀란드, 영국의 컨소시엄들도 대형 출판사들과 비슷한 계약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cholarly Publishing and Academic Resources Coalition (SPARC) 상임 이사 Heather Joseph 도서관들이 계약 취소라는 대담한 조처를 있게 배경에는 Sci-Hub 광범위한 이용과 더불어 출판 논문 출판 예정 논문의 형태로 연구 논문을 열람할 있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유럽의 대학과 도서관들은 오픈 액세스에 강력한 지원을 보내며, 그들의 요구 조건에 응하도록 출판사들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의 물결이 연구가 출판되고 이용되는 방식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지켜보아야 하겠습니다.

 

참고문헌: 

Europe’s open-access drive escalates as university stand-offs spread

 

관련 에디티지 기사 : 

엘스비어(Elsevier) 공정한 거래를 요구한 독일 기관들

엘스비어와 계약 갱신한 한국 대학들, 구독료에 불만

 

 

 

 

 

스크랩하기

해당 기사를 스크랩해보세요!

지식은 모두에게 함께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이념입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기사는 Creative Commons license로 재포스팅 및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가이드라인만 유념해주신다면 언제든지 무료로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의 지식을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 주의 :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기사를 스크랩 및 재포스팅 하실 때는 명확한 출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 재사용: 이미지를 원본이 아닌 편집 재사용하실 때는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코드를 복사하셔서 기사 공유를 원하시는 사이트에 적용하시면 에디티지 인사이트 기사를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복사하시어 원하시는 곳에 다시 포스팅 하실 수 있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