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노벨 물리학상(2015) - 카지타 타카아키, 아서 B. 맥도날드

Sneha Kulkarni | 2015년10월8일 | 조회수 13,305
시리즈 기사 2015 노벨상
2015년 노벨 물리학상은 중성미자에 대한 혁신 연구 공로자에게

10월 6일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2015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수상자는 “중성미자가 질량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중성미자 진동(neutrino oscillations)을 발견한” 일본의 Takaaki Kajita, 그리고 캐나다의 Arthur B. McDonald입니다. 

중성미자는 빛의 소립자인 광자(photon) 다음으로 우주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소립자입니다. Kajita와 McDonald의 발견은 중성미자 이해를 위한 잃어버린 퍼즐 한 조각을 찾아낸 것과 같습니다. 두 사람의 연구는 중성미자가 정체성을 바꾼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중성미자가 질량을 갖고 있다는 점을 밝혔습니다. Kajita는 대기 중의 중성미자는 두 가지 정체성 사이에서 진동한다는 것을 밝혀냈고, McDonald는 태양의 중성미자가 지구에 도달하는 과정에서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다른 정체성을 띠게 됨을 밝혔습니다.

왕립과학원 발표에 따르면, “[중성미자의] 비밀에 대한 새로운 발견으로 인해 인류가 우주의 역사, 구조, 그리고 운명을 이해하는 방식이 변할 것”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이 분야에 커다란 영향력을 갖게 될 중성미자의 미지 세계에 대한 결정적인 통찰을 제공한 Kajita와 McDonald가 이번 노벨물리학상을 받게 된 것입니다.

수상자들에게 축하를 전합니다! 

스크랩하기

해당 기사를 스크랩해보세요!

지식은 모두에게 함께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이념입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기사는 Creative Commons license로 재포스팅 및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가이드라인만 유념해주신다면 언제든지 무료로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의 지식을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 주의 :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기사를 스크랩 및 재포스팅 하실 때는 명확한 출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 재사용: 이미지를 원본이 아닌 편집 재사용하실 때는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코드를 복사하셔서 기사 공유를 원하시는 사이트에 적용하시면 에디티지 인사이트 기사를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복사하시어 원하시는 곳에 다시 포스팅 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