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COVID-19 시대의 연구 및 출판 윤리

편집 노트: 이 글은 연구윤리정보센터에디티지와의 '연구자의 연구윤리 인식 재고를 위한 출판윤리 협업 프로젝트'에 의하여 작성된 것입니다. 해당 시리즈는 2020년 8월부터 매월 1회씩 총 6회 동안 게재됩니다. 이번 기사는 학술 출판 전문가 므리강카 아와티와 에디티지 코리아 책임자 바실 드소자(Basil D’souza)가 함께 협업하여 작성하였습니다.


연구는 항상 매우 경쟁력 있는 분야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학문적 성취도를 측정하는 주요 지표는 대체로 동일하다. 출판물 및 인용문. 연구 성과를 평가하는데 사용되는 몇 가지 다른 요인들이 있지만, 대체로 부차적인 요인들이다. 이러한 환경에서는 전 세계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높이고 인류 전체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연구의 진정한 목표를 잊기가 매우 쉽다. 

이 목표는 COVID-19 대유행과 같은 위기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속도와 출판물의 증가된 양이 현실 세계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의미 있게 기여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이 글에서, 우리는 COVID-19의 맥락에서 연구윤리에 대한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측면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다.  

  • 질병의 이해와 관리에 대한 전 세계적인 절박함의 결과로서 저품질 COVID-19 연구의 양 증가

  • 연구 및 출판 윤리 

COVID-19 대유행 초기 기간(2019년 12월~2020년 6월 19일)에는 스코퍼스(Scopus)에 약 19,044편의 논문이 발표되었으며, 그 수는 유사한 속도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COVID-19 연구의 폭발적 증가로 이어지는 요인은 다음과 같다: COVID-19는 전 세계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COVID-19 관련 연구의 최전선에 직접 있지 않은 연구자들은 논문을 작성하고 발표할 시간이 더 많았으며, 대부분의 저널은 COVID-19 연구의 발표를 신속하게 추적했다.

바이오아카이브(BioRxiv)나 메드아카이브(medRxiv)와 같은 프리프린트(preprint) 서버를 살펴보면, 같은 이야기다. 엄청난 양의 논문들. 프리프린트(preprint) 서버에 게재된 논문은 동료심사가 목적이 아니며, 종종 출판 전에 과학적인 논의를 일으키기 위한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일부 프리프린트논문들, 특히 비과학적인 독자의 잘못된 해석은 극심한 공포와 음모론을 부추길 수 있다

따라서, COVID-19에 대한 연구를 가속화하면 질병이 통제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수집하는 데 도움은 되었지만, 그것은 또한 일부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1. 더 빨리 출판(발행)해야 한다는 것은, 출판물의 속도를 더 빠르게 따라잡기 위해 저널 출판 업무 과정이 어려웠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2. 표준적인 윤리적 심사의 측면은 출판에 앞서 완화되었을 수 있다.

  3. 위기상황으로 인해 동료심사(peer reviewer)의 수요와 공급에 심각한 불균형이 발생하여 일부 심사자들의 업무량 증가로 주제에 따른 우선 순위 설정이 필요하여 엄격한 심사가 잘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다.

  4. 결과를 신속하게 발표해야 하기 때문에 동료심사를 거친 저널에 제출된 논문이 이상적으로 완전하고 신중하게 작성되지 않을 수 있다. 

위의 모든 것은 COVID-19 논문이 동료심사를 거쳤더라도 극도로 주의하여 읽고 해석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다수의 출판 논문 혹은 프리프린트 논문들이 철회되었다; 이들 중 일부는 The Lancet이나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과 같은 강력한 동료심사를 거친 저널에 실렸다. 일부 COVID-19 논문의 의심스러운 기준은 느슨함 또는 윤리적 실수에 기인할 수 있지만, 철회된 일부 논문의 경우, 잠재적으로 생명을 구하는 정보를 서둘러 발표해야 하기 때문에 빚어진 오류의 결과라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이 문제에 대한 논리적 해결책은 윤리적 침해 사례를 줄이기 위해 출판 전 과정을 더욱 강화하는 것일 수 있지만, 중요한 의료 정보나 역학 정보가 신속하게 전파되도록 보장할 필요도 있다.  

그렇다면, 이런 예외적인 상황에서 연구와 출판윤리가 어떻게 유지될 수 있을까? 몇몇 저명한 기관과 단체들은 관련 지침을 제공하고 공공 의료 위기 기간동안 연구자들이 따라야 할 모범 사례를 강조한다. 이들 중에는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WHO), 너필드 생명윤리위원회(Nuffield Council on Bioethics;NCOB), 유럽의 23개 나라 31개 연구조직의 연합체인 엔리오(European Network of Research Integrity;ENRIO), 유럽과학편집자협회(European Association of Science Editors;EASE), 출판윤리위원회(Committee on Publication Ethics;COPE) 등이 있다. 다음은 이 문서에서 다루는 몇 가지 핵심 사항이다: 

  1. 표준적인 윤리 지침(가이드라인) 준수: 대유행 기간 동안의 엄격한 윤리적 지침의 필요성은 다른 정상적인 상황에서 만큼이나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수행하는 연구 유형에 적용되는 모든 표준적 지침(가이드라인), 즉 임상 연구를 위한 CONSORT, 역학 연구를 위한 STROBE를 준수하여야 한다.

  2. 속도와 연구 진실성 간의 균형: 속도가 필수적이고 정상적인 프로토콜의 변화가 필요한 경우, 연구 결과의 과학적, 사회적 가치와 같은 이익과 비교하여 연구를 가속화할 수 있는 위험을 평가하여야 한다. 독립적인 기관생명윤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3. 연구 참여자의 복지 보호: 연구 참여자가 연구 목적 관련 위험 및 이러한 위험으로부터 보호받기 위해 취한 조치를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또한 연구 참가자는 자신의 데이터/샘플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알고 있어야 한다. COVID-19는 질병을 가진 사람들을 치료하는데 몇 가지 합병증을 야기했으며, 어떤 경우에는 정보에 대한 동의를 얻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상황이 그것을 정당화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관념적으로 지연되어서는 안된다.

  4. 투명성 보장: 결과를 보고할 때 전체 데이터 세트를 공유한다. 방법론을 명확하고 상세하게 기술하고, 표준 절차와 그 이유를 언급하며, 모든 연구 한계의 목록을 작성한다. 이는 연구원, 의료 전문가 및 의사결정자들이 정보에 대한 판단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5. 연구 결과를 책임 있게 확산: 자신의 연구 결과를 공유하거나 소셜 미디어 또는 다른 공개 포럼에서 다른 사람의 연구에 대해 토론할 때 책임을 져야 한다. 당신의 결과를 읽거나 들을 청중을 이해하고, 당신의 연구 결과를 해석하는데 필요한 만큼의 정보를 그들에게 투명하게 제공하여야 한다. 저널리스트/과학 커뮤니케이터와 대화할 때도 동일한 판단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다음은 윤리적 연구 및 출판을 촉진하기 위해 수행할 수 있는 다른 사항들이다: 

  1. 동료심사 원고를 신중하게 검토: 원고 주제에 대한 관련 전문지식이 있다고 생각되는 경우에만 COVID-19 관련 원고에 대한 동료심사 초대를 수락하여야 한다. 마찬가지로, 동료심사의 엄격함을 손상시키지 않고 COVID-19 원고의 신속한 검토를 위한 초대를 수락하여야 한다. 이 주제에 대한 연구를 진전시키기 위해 서두르는 가운데, 지나치게 열성적인 연구자들이 한 연구에서 중요한 결점을 간과할 수도 있다. 저널 편집자와 모든 유효한 우려 사항을 공개적으로 전달하여야 한다.

  2. 가능한 경우 출판 후 동료심사에 기여: 일부 저널은 출판 후 동료심사 모델을 따르며, JAMA(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와 같은 다른 저널은 COVID-19 논문에서 신속한 온라인 코멘트를 허용하였다. 이러한 플랫폼을 사용하여 출판(발행)된 COVID-19 논문에서 발견한 심각한 문제를 파악하여야 한다. COVID-19 논문의 두드러진 철회 중 일부는 출판 후 동료심사의 결과였다.

  3. 프리프린트 논문에 대한 검토: COVID-19 논문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많은 출판사는 심사자들이 Outbreak Science Rapid PREreview와 같은 플랫폼에서 COVID-19 프리프린트 논문들을 심사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이것은 고품질의 연구에서 뿐만 아니라 출판되기 전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 연구 모두에 대해 알리는 중요한 방법일 수 있다.       

출판윤리는 공중 보건 위기의 맥락에서 뜨겁게 논의되고 지속적으로 진화하는 영역이다. 우리는 이러한 지침이 현재의 COVID-19 대유행을 통해 연구 공동체가 획득한 경험과 학습 후에 더 강력하고 명확하고 구체적이 되기를 바란다.   

스크랩하기

해당 기사를 스크랩해보세요!

지식은 모두에게 함께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이념입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기사는 Creative Commons license로 재포스팅 및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가이드라인만 유념해주신다면 언제든지 무료로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의 지식을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 주의 :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기사를 스크랩 및 재포스팅 하실 때는 명확한 출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 재사용: 이미지를 원본이 아닌 편집 재사용하실 때는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코드를 복사하셔서 기사 공유를 원하시는 사이트에 적용하시면 에디티지 인사이트 기사를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복사하시어 원하시는 곳에 다시 포스팅 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