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온라인 강의] 나는 충분한가요? 연구자들의 가면 증후군

에디티지 인사이트 | 2020년2월6일 | 조회수 502
나는 사기꾼이 아니야! 연구자들을 위한 가면 증후군 대처법

* 여기를 클릭하시면, 지난 온라인 강의를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가면 증후군(Imposter Syndrome)은 스스로를 어떤 성공이나 성취를 할 자격이 없는 ‘가면을 쓴 사기꾼’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자기 의심의 감정을 말합니다. 특히 강도 높은 학문적 요구를 감당해야 하는 연구자들에게 자주 발견됩니다.

나는 연구자가 되기 충분할까?

다른 연구자들의 놀라운 좀 봐, 내가 어떻게 저만큼 할 수 있겠어!

내 지도 교수님은 곧 나를 선택한 게 실수란 걸 깨달을 거야.

내가 자격이 있나? 아냐, 아니야.

난 역시 역부족이야. 여기에 있을 자격이 없어.

난 사기꾼이야. 다들 이미 눈치챘을 거야.

너무 무기력해. 여기서 뭐하고 있는 거지?

연구자로서 이런 의문이 자꾸 떠오르나요? 어느 시점엔가 동료들만큼 나도 학문적인 성취를 이룰 수 있을까 의심이 든 적이 있으신가요? 나는 그곳에 속하지 못할 거라고 느끼나요? 만약 그렇다면, 여러분은 가면 증후군의 피해자일 수 있습니다.

이 감정을 극복할 수 있을까요? 네, 물론입니다!

하버드대의 파누엘 무인디 박사는 이번 온라인 강의에서 '가면 증후군'과 맞서 온 본인의 여정을 나눌 예정입니다. 이 증후군이 어떤 상태이고, 이 감정이 어떻게 연구자들의 삶과 정신, 연구 성과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해 설명합니다. 이 강연은 여러분이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 얼마나 많은 연구자들이 스스로에 대한 의문으로 자기 의심에 빠져 있는지를 살피고, 이 불안을 어떻게 완화할 수 있는지 함께 모색할 것입니다.

이 강연을 통해 자기 의심의 감정을 돌아보고, 연구자로서 진정한 잠재력을 어떻게 실현할 수 있을지 함께 살펴봅시다. 

  • 주제: 자기 의심에서 벗어나기 - 연구자들을 위한 가면 증후군 대처법
  • 일자: 2020년 2월 27일 (목)
  • 시간: 한국 표준시(KST) 12:00 AM (1 시간 소요 예정)

 

강연자 소개

파누엘 무인디(Fanuel Muindi)하버드대학 일반대학원 과정 부디렉터

파누엘 무인디 박사는 탄자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고등학교를 마쳤습니다. 미국 모어하우스 칼리지에서 생물학 학사를, 스탠포드대학에서 신경과학 생물학 박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MIT 뇌-인지과학 분과에서 박사 후 과정 후, 2016년부터 하버드대 분자생물학 대학원 부디렉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과학과 사회 사이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연구와 이를 위한 프로그램, 도구, 데이터베이스를 개발하는 STEM Advocacy Institute (SAi)의 설립자 겸 공동 이사입니다. 또한, 리플렉션 북(Reflections book) 시리즈의 큐레이터이며, 명상과 흑백 사진, 비행기 관찰을 좋아하는 열성적인 사진 작가이기도 합니다.

 

읽을 거리

학계의 정신 건강 이슈: 무뎌지라는 요구에 대하여

젊은 연구 과학자로 살며 얻은 10가지 값진 교훈

스크랩하기

해당 기사를 스크랩해보세요!

지식은 모두에게 함께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이념입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기사는 Creative Commons license로 재포스팅 및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가이드라인만 유념해주신다면 언제든지 무료로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의 지식을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 주의 :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기사를 스크랩 및 재포스팅 하실 때는 명확한 출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 재사용: 이미지를 원본이 아닌 편집 재사용하실 때는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코드를 복사하셔서 기사 공유를 원하시는 사이트에 적용하시면 에디티지 인사이트 기사를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복사하시어 원하시는 곳에 다시 포스팅 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