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표절 검토 보고서에 나온 유사성 비율이 걱정됩니다.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Anonymous | 2017년4월10일 | 조회수 34,121

안녕하세요. 저는 박사학위 소지 학자입니다. Turnitin 표절 유사성 보고서에 대해 알고 싶은데요. 설명해주실 수 있나요? 온라인 유료 웹사이트 몇 곳에서 제 원고의 표절을 검토했고 표절 비율은 낮게 나왔습니다. 그런데 Turnitin의 유사성은 23%로 나왔습니다. 이 정도면 괜찮은 건가요 아니면 우려해야 할 수준인가요?

저널 에디터들이 표절 탐지 소프트웨어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은 아닙니다. 에디터들도 이러한 도구의 한계점을 이해하고 있으며 표절 내용의 비율이 최소 30% 이상으로 매우 높은 경우를 제외하고 표절 탐지 소프트웨어의 결과만을 근거로 원고를 바로 거절하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대개 에디터들은 피어 리뷰어들과 상의하여 자신의 재량에 따라 표절을 이유로 원고를 거절할 것인가 여부를 판단합니다. 저널 에디터들도 때로는 내용을 다른 어구로 바꿔 쓰는 것이 매우 어려울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이러한 경우 어느 정도 참작하여 넘어가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히 원고의 방법론 섹션에서 더욱 그러하며 일반적으로 에디터들은 방법론 섹션의 내용 유사성에 대해서는 좀 더 관대한 태도를 보이는 편입니다.

따라서 전체적인 유사성 비율보다 실제 더 중요한 것은 원고의 어느 섹션에서 유사성이 가장 높은가입니다. Turnitin에서 제공된 상세 보고서를 검토해보시면 유사한 내용이 탐지된 부분들이 표시된 것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유사한 내용 대부분이 방법론 섹션에 있다면 전혀 걱정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서론이나 토의 섹션에서 더 많이 발견되었다면 최대한 다른 어구로 다시 작성하셔야 합니다. 결과 섹션에 유사한 내용이 있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결과 섹션의 유사성은 매우 주의하여 피해야 합니다. 그렇다 해도 저는 개인적으로 내용 유사성 면에서 23%는 그리 높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비슷한 부분들을 가능한 한 다른 어구로 바꿔 안전한 편을 택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스크랩하기

해당 기사를 스크랩해보세요!

지식은 모두에게 함께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이념입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기사는 Creative Commons license로 재포스팅 및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가이드라인만 유념해주신다면 언제든지 무료로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의 지식을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 주의 :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기사를 스크랩 및 재포스팅 하실 때는 명확한 출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 재사용: 이미지를 원본이 아닌 편집 재사용하실 때는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코드를 복사하셔서 기사 공유를 원하시는 사이트에 적용하시면 에디티지 인사이트 기사를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복사하시어 원하시는 곳에 다시 포스팅 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