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우리 모두가 정서적 응급 처치를 실습해야 하는 이유

에디티지 인사이트 | 2020년3월16일 | 조회수 584

 

[이 영상은 TED 채널에서 공개된 것을 재발행한 기사입니다.]

우리는 감기 기운이 있거나, 통증이 느껴질 때 의사에게 갑니다. 그렇다면 죄책감, 상실감, 외로움과 같은 감정적인 고통을 느낄 때는요? 심리학자이자 작가인 가이 윈치(Guy Winch) 박사는 너무 많은 이들이 심리적 건강 문제를 스스로에게 맡기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몸을 돌보는 것과 같은 근면함으로 스스로의 감정과 마음을 돌보아야 합니다.

* 영상의 '자막' 기능을 켜시고, '설정 > 자막'을 한국어로 변경하세요. 한국어 자막과 함께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덧글

스크랩하기

해당 기사를 스크랩해보세요!

지식은 모두에게 함께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이념입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기사는 Creative Commons license로 재포스팅 및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가이드라인만 유념해주신다면 언제든지 무료로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의 지식을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 주의 :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기사를 스크랩 및 재포스팅 하실 때는 명확한 출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 재사용: 이미지를 원본이 아닌 편집 재사용하실 때는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코드를 복사하셔서 기사 공유를 원하시는 사이트에 적용하시면 에디티지 인사이트 기사를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복사하시어 원하시는 곳에 다시 포스팅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