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저널 투고 후, 논문 투고 상태 <With Editor>에서 두달 째 지연

Anonymous | 2017년7월7일 | 조회수 7,295

논문을 투고한 뒤 2달째 Status가 With Editor로 되어있습니다. 특이한 주제나 리뷰어를 찾기 어려운 분야도 아닌데요. Editor in chief 에게 메일을 보내서 지연되는 상황에 대해 물어봐야 하는지 오래걸려도 accept 해준다면 기다리고 싶은데 어차피 reject 이라면 당연히 빨리 알려주는 것이 좋을 것 같고요. 기다리지 않고 메일로 재촉하다가 불이익이 있을지 걱정됩니다.

이상적으로 말씀드리자면, "Manuscript submitted"에서 "With editor"로 상태가 변경되고 2달 이상 걸리지는 않습니다. 질문자님이 남겨주신 것처럼 주제 분야가 특이한 것이 아니라면 리뷰어를 찾는데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입니다. 이런 경우 저널이 다소 느린 저널 프로세스로 진행하고 있다고 판단이 됩니다. 저널에 이메일을 써서 다음 절차에 대한 문의를 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다만 이메일 문의는 최대한 예의 있게 작성하셔야 하며 지연에 대한 이유를 묻는 식의 답변을 요구하시는 것보다는 다른 식으로 표현하면 됩니다. 가령 2달간 논문 상태가 변경이 없어 별 다른 문제는 없이 잘 진행되고 있는 것이 맞는지 하는 식으로 이메일을 작성하시면 에디터도 별다른 거부감없이 답신할 것 입니다. 대부분 에디터는 질문자님처럼 저자이기도 하며, 논문을 투고한 저자들의 고민거리를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너무 자주 에디터에게 메일을 보낸 것이 아니라면 이메일을 적절하게 작성하는 이상 논문 투고 상태에 대한 질문을 보내셔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스크랩하기

해당 기사를 스크랩해보세요!

지식은 모두에게 함께 공유되어야 한다는 것이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이념입니다. 해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모든 기사는 Creative Commons license로 재포스팅 및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가이드라인만 유념해주신다면 언제든지 무료로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의 지식을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 주의 : 에디티지 학술 전문가들은 해당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고 있습니다. 기사를 스크랩 및 재포스팅 하실 때는 명확한 출처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이미지 재사용: 이미지를 원본이 아닌 편집 재사용하실 때는 에디티지 인사이트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코드를 복사하셔서 기사 공유를 원하시는 사이트에 적용하시면 에디티지 인사이트 기사를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복사하시어 원하시는 곳에 다시 포스팅 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

원고 거절 사유

연관된 카테고리